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4.2조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날개 편다

 

한일ㆍGS건설, ‘제4활주로 남ㆍ북측 시설공사’ 수주…내년엔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 착수

 

총사업비 4조2000억원을 투입하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핵심 시설인 ‘제4활주로 남ㆍ북측지역 시설공사’가 한일건설과 GS건설 품에 돌아갔다.

내년에는 추정가격이 5000억원 안팎에 달하는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굴토 및 파일공사를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2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최근 종합심사 낙찰제(이하 종심제) 방식으로 집행한 ‘제4활주로 남측지역 시설공사(4-1공구)’와 ‘제4활주로 북측지역 시설공사(4-2공구)’에 대한 종합심사를 완료해 최종낙찰자를 선정했다.

먼저 남측지역의 4-1공구는 예정가격 대비 78.74%인 513억368만9122억원을 투찰한 한일건설이 최고점을 받아 낙찰받았다.

한일건설은 50%의 지분을 갖고 인천의 통일건설 및 전북의 청솔건설(각 15%), 코오롱글로벌 및 한국종합기술(각 10%)과 공동수급체를 구성해 이번 입찰에 참가했다.

또 북측지역의 4-2공구는 예가 대비 79.65%인 536억9142만5217원을 적어낸 GS건설이 최고점을 획득해 거머쥐었다.

GS건설은 50%의 지분으로 삼호(25%), 원광㈜(15%), 정인종합건설(10%)과 손잡고 이번 입찰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공사는 오는 11월 5일까지 이들과 계약을 체결해 본격 착공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공사가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일환으로 가장 먼저 집행한 ‘4단계 북측원격계류장지역 시설공사(4-3공구)’는 대림산업이 수행하고 있다.

이어 공사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에 따른 추정가격 500억원 규모의 ‘항공등화시설공사’도 11월 중순 종심제 방식으로 입찰공고를 낼 계획이다.

내년에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의 핵심인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현재 삼우건축 컨소시엄이 오는 2020년 8월 완료를 목표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진행 중으로, 공사는 패스트트랙 방식으로 내년 5월쯤 굴토 및 파일공사를 종심제 방식으로 발주해 내년 9월 착공할 예정이다.

이어 골조 및 외장공사, 마감공사는 아직 집행 방식이 결정되지 않아 입찰방법과 공사 분할 여부를 좀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앞서 공사는 3단계 건설사업에서 골조 및 외장공사, 마감공사로 나눠 집행하며 골조 및 외장공사는 실시설계 기술제안입찰 방식을 적용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제2여객터미널 확장사업의 골조 및 외장공사, 마감공사가 모두 단일건으로 각각 집행될 지, 아니면 하나로 묶일 지, 3단계 건설처럼 2건으로 나뉠 지와 어떤 입찰방법이 적용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활주로 1본 △여객터미널 및 탑승동 31만6000㎡ △여객계류장 72개소 △화물계류장 13개소 △교통센터 8만2000㎡ △수하물처리시설(BHS) 57㎞ △주차장 1만683면 등을 오는 2023년 말까지 완공하는 것으로, 총사업비는 약 4조1800억원에 달한다.

 

출처 : 건설경제신문

 

 

 

댓글

댓글 남기기

부정클릭 감시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