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운서역점 032-575-3100 (운서역 2번 출구 앞) 하늘도시점 032-751-5599 (하늘도시 M타워 1층)

영종도 뉴스

‘아시아 최대 규모 글로벌 복합 영상단지’ 인천 영종도에 만든다

  • 아이퍼스힐,글로벌영상복합단지,영상복합단지,영종도아이퍼스힐,영종도영상복합단지

 

2조 원 투입, 복합영상단지, OTT 글로벌 영상제작단지 등 조성

 

인천시 중구 영종도 을왕산 일대 80만 7,733㎡ 부지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글로벌 복합 영상단지(아이퍼스 힐·조감도)’가 조성될 전망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 2018년 2월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된 중구 을왕동 산 77-4번지 일대 80만 7,733㎡ 부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 하기로 하고 오는 10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곳에 민간사업자인 에스지 산업개발과 공동으로 콘텐츠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시아 최대 규모의 글로벌 복합 영상단지를 만들 방침이다.

이 프로젝트는 그동안 민간사업자인 에스지(SG) 산업개발이 단독으로 추진해 왔으나 지난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다.

지난 9일에는 박남춘 인천시장이 을왕산 복합 영상산업단지 현장 등을 방문,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이곳에는 수요자중심 콘텐츠(OTT)글로벌 영상제작단지, 다목적 스튜디오, 방송 테마시설, 지식산업단지, 미디어·컨벤션센터, 디지털 뉴딜 실증단지, 인공 서핑 해변, 패밀리·비즈니스 호텔 등이 각각 들어설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 조성에는 토지조성사업에 2,300억 원이, 시설 건축 공사에 2조 8,000억 원 등 2조 300억 원이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아이퍼스 힐 프로젝트는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잦은 개발계획 변경과 사업성 문제로 사업시행자 선정이 두 차례 무산됐다. 2018년 2월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019년 9월 에스지산업개발이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을왕산 일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재지정하기 위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변경(안)’을 산자부에 제출했지만 심사에서 고배를 마셨다.

이어 지난해 12월 에스지산업개발은 탈락 사유를 보완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경제자유구역 재지정을 신청서를 제출했다.

아이퍼스 힐 프로젝트와 관련, 국내 모 방송국과 민간기업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 등에서 강한 참여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최근 기존 투자사와 개발사, 입주 사 등 51개사로부터 투자의향서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에스지산업개발 관계자는 “아이퍼스 힐 개발사업은 국내 영상콘텐츠 시장의 급성장, 신 한류 수요의 폭발적 증가, 콘텐츠의 대형화 추세 등으로 집적화가 시급한 실정”이라며 “국내 OTT시장은 연평균 28%가 성장하고 있는데 반해 국내 영상 제작장 30곳 중 인천은 하나도 없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국토연구원은 최근 을왕산 아이퍼스 힐 사업과 관련해 내재적 가치가 큰 것으로 판단했으며 2030년 기준으로 용유·무의 연간 방문객 수는 174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는 등 영상산업 육성의 최적지로 꼽고 있다.


 

출처 : 서울경제

 

 

댓글

댓글 남기기

부정클릭 감시중